메뉴 건너뛰기

페이지 대표 이미지
Ideas — Issue 3. 사춘기

천 번을 흔들리면 아버지가 될까

The Makings of a Father

  • 2017.02.03
  • Writer. 민용준

아버지가 된다는 건 생각만으로도 두려운 일이다. 가족을 위한 책임감은 무겁고, 세상 풍파는 버겁지만 가족 앞에선 강인해야 한다. 그래서 아버지들은 끊임없이 휘청거리고 흔들린다. 그럼에도 아버지로서 한 걸음씩 나아간다. 그렇게 아버지는 성장한다. 그런 성장통을 겪는 아버지에 관한 영화 세 편을 소개한다.

아이가 아버지를 만든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능력 있는 아버지는 부족함 없이 아들을 키웠다. 아이는 건강했고, 집안은 화목했으며 문제 될 것은 없었다. 그런데 아이의 여섯 살 생일을 앞둔 어느 날, 아이가 태어난 병원에서 전화가 걸려왔다. 그리고 병원 관계자에게 믿을 수 없는 말을 들었다. 병원에서 아이가 바뀌었다고. 거짓말 같았지만 참말이었다. 아들과 함께했던 지난 6년간의 삶이 부정하고 싶은 현실이 된 마당에서 아버지는 기로에 선다. 6년간 함께한 정을 선택할 것인가, 자신의 피를 물려받은 유전자를 선택할 것인가.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연출한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가 던지는 물음표이다.

자식이 태어나면 남자는 아버지라 불린다. 하지만 아버지라 불리는 것과 아버지가 되는 것 사이에는 차이가 있을지 모른다. 아이는 10개월 동안 엄마의 몸속에서 성장한다. 엄마와 함께 숨 쉬고, 엄마와 함께 먹고, 엄마와 함께 잔다. 모성애라는 진부한 단어를 동원하지 않아도 엄마와 아이의 교감은 아버지가 끼어들 수 없는 한 몸에서 10개월 일찍 잉태되고, 그렇게 밀착되면서 엄마가 된다. 하지만 아버지에게 아이란 한 몸이었던 적이 없는 미지의 존재다. 아이가 태어날 때 비로소 아버지도 태어난다. 아버지란 아이와 같은 출발선에서 함께 성장하는 존재인 것이다.

6년간 부자 관계로서 정을 나눈 아이가 친아들이 아니라는 사실 앞에서 남자는 단호한 결심을 한다. 친아들을 되찾자! 하지만 6년 만에 만난 친아들은 부유하진 않아도 자유분방한 가풍에서 자랐고, 엄격하게 일상을 통제하는 친아버지의 기대를 손쉽게 무너뜨린다. 좋은 아버지 되기가 여간 힘들지 않다. 심지어 자신을 길러준, 지난 6년간의 아버지를 찾아 떠나버린다. 그리고 남자는 문득 스스로를 돌아본다. 6년간 자신을 아버지라 부른 아이의 존재를 새삼 되새긴다. 그리고 그 아이가 자신을 아버지로서 사랑했기 때문에 자신의 엄격함을 견뎌온 것임을 깨닫는다. 어린 아들의 사려 깊음이 자신의 부족한 마음을 되레 채워주고 있었던 것을 안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아이가 아버지를 만든다.


아버지라는 이름에 갇혀 보지 못한 세계, 〈더 웨이〉

의사인 아버지는 버클리 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이수 중인 아들의 미래를 전혀 의심하지 않았다. 그러나 어느 날 아들은 갑자기 박사 과정 이수를 그만두고 여행을 떠날 것이라 선언한 뒤 정말 떠나버린다. 하루아침에 자신의 인생에서 자부심이던 아들이 등을 찌르는 배신감으로 돌변한 것이다. 그런데 황망한 소식이 전해진다. 골프 모임 중 전화를 받은 아버지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집으로 달려간 뒤 대서양 너머 프랑스 생장으로 날아간다. 아들이 죽었다고 했다. 산티아고 순례길에서 폭풍에 휘말린 탓이라 했다. 아들의 유해를 챙겨 다시 미국으로 건너가려던 아버지는 아들이 남긴 배낭을 보고 석연찮은 기분을 느낀다. 결국 아버지는 길을 나선다. 아들이 걷고자 했던 산티아고 순례길을, 아들의 유골을 안고 대신 걸어가기로 결심한다. 그래서 〈더 웨이〉다.

한때 아버지의 어깨에 올라타 있던, 품에 안겨 있던, 손을 잡고 있던 자식은 필연적으로 아버지의 눈높이까지 자라 자기 인생을 논할 나이로 자라기 마련이다. 어떤 아버지는 자식과 대화하는 법을 익히며 진화했지만, 어떤 아버지는 더욱 깊은 침묵을 선택하며 뼈대만 남은 권위를 유지하려 한다. 그래서 자식도 아버지 앞에선 침묵하는 존재로 성장한다. 하지만 결국 자식 이기는 부모는 없다고 했다. 아버지가 침묵하는 건 자식이 미워서가 아니라 사랑하는 아들 혹은 딸에게 나약한 아버지로 기억될까 겁나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버지는 나이가 들수록 외로워진다. 침묵을 고집할수록 말할 수 있는 길은 요원해지고, 전할 수 없는 진심만 고독하게 맺히기 때문이다.

산티아고 순례길에 나선 아버지는 그 길 위에서 여러 번 아들을 마주친다. 아들에 대한 그리움이 빚어낸 착시겠지만, 그 길에서 아버지는 비로소 아들과 대화를 나눈다. 아들이 걸었을지도 모를 길을 걸으면서 아들이 봤을지도 모를 풍경을 보고, 아들이 만났을지도 모를 이들을 만나고, 아들이 느꼈을지도 모를 기쁨과 슬픔을 느낀다. 그렇게 아들을 만난다. 대화를 나눌 순 없지만 마음을 헤아리고 아들을 이해한다. 그리고 끝내 자신이 몰랐던 세계를 만난다. 자신이 직접 일러주지 않아도 아들이 찾아가려 했던 길을 걷고 알게 된다. 아버지의 이름에 갇혀서 보지 못한 세계를 만난다. 아들의 마음을.


너무 늦지 않은 깨달음이길, 〈이민자〉

멕시코 불법체류자 신분인 아버지는 아들을 가난과 범죄로부터 보호하고자 좋은 학교가 있는 동네로 이사 가길 바라지만, 불법체류자 신분으로는 하루 종일 녹초가 되도록 일해도 가난에서 벗어날 길이 없다. 아들은 가난하면서도 매몰차지 못한 아버지가 부끄럽고 밉다. 그러던 어느 날, 아버지는 친척의 도움으로 트럭을 사고 청소 장비를 구매하며 희망을 품는다. 아들에게도 들뜬 희망을 전한다. 하지만 한순간의 방심으로 모든 걸 도둑맞는다. 아들은 그런 아버지가 한심하면서도 걱정스럽다. 그래서 아버지와 함께 트럭을 찾으러 나선다. 그 와중에도 타인에게 너그럽고 조심스러운 아버지를 보면서 울화가 치밀던 아들은 점점 아버지의 진심을 느끼고, 아버지와의 추억을 되짚어본다.

전통적으로 아버지는 경제적 책임으로부터 자유롭기 어렵다. 가난한 아버지는 자식 앞에서 면이 서지 않는다. 그래서 가난한 아버지는 자식에게 곧잘 미움받는 존재로 전락한다. 책임감을 떠안고 생업에 뛰어들며 온갖 고생을 견뎌도 여전히 가난하며, 좋은 아버지가 될 기회도 아득하다. 자식 역시 밤늦은 시간에서야 술 냄새를 풍기며 볼을 비비는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아름답기란 요원하다. 하지만 그 마음을 언젠가 이해한다 해도 대부분 늦다. 결국 경제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분투하는 아버지의 행위란 필연적으로 외롭지만 견뎌야 하는 일이다. 자신이 추구하던 가치관이 무너지더라도 자식이 굶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자식의 행복이 인생의 우선 목표가 되는 것이다.

자동차 암시장에서 트럭을 찾은 아버지와 아들은 경비원 몰래 트럭을 빼내기로 결심하고 담장을 넘는다. 망을 보던 아들은 차를 탈취한 아버지가 총구를 겨누는 경비원의 경고에도 아랑곳 않고 전진해 끝내 탈출하는 모습을 보고 환호성을 지른다. 언제나 착해빠져서 답답했던 아버지가 처음으로 존경스럽기만 하다. 하지만 그 환호는 오래 지속되지 않는다. 경찰의 단속에 차를 세운 아버지는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추방될 위기에 놓인다. 그나마 다행인 건 미국인 신분을 취득한 누이에게 아들을 맡길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리고 아버지는 마지막으로 만난 아들 앞에서 눈물을 보이고 미안하다는 사과를 한다. 가난하고 무력하기만 했던 아버지를 미워한 소년은 아버지가 자기 인생을 제쳐두고 아들인 자신을 위해 살았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닫는다. 아들을 위해 아버지는 스스로의 삶을 잊었다. 아니, 그것이 아버지의 삶이었다. 자신을 위한 삶에서 아들을 위한 삶으로 이민을 간 아버지. 어쩌면 모든 아버지는 ‘이민자’일 것이다.

민용준

영화 웹진 ‘무비스트’에서 영화 기자로 밥벌이를 시작해 〈beyond〉, 〈Elle Korea〉 에디터로 잡지를 만들면서 다양한 취재원을 만나 인터뷰를 해왔다. 주로 영화에 참견하고, 대중문화 갖은 이슈에 종종 말과 글을 보탠다. 한량의 삶을 추구하며 끊임없이 놀고 먹으며 즐길 수 있는 노하우를 탐색해 왔으나, 이번 생은 망했다는 결론을 내리고 나름대로 게으르게 살아남는 방법을 모색 중이다.
  • 2017.02.03
  • Writer. 민용준